https://searchdave.com/first/ - 퍼스트카지노

하지만 저항도 오래 못하고 비참히 땅에 거체를 누이고 만다.

[사정 봐주지 마라! 저들이 우리를 날로 먹으려 했음을 잊지마라.]

킹의 킬라는 아래의 전투를 내려다보면서 잔인한 명령을 일일이 지목하며
독촉했다.
펑.
척추가 밟힌 골렘에서 장갑이 터지는 굉음이 크게 일었다.

[바로 그거다. 주저앉혀라. 내려 앉혀버려!]

원색적인 독려가 킬라의 입에서 터져나오고 모든 오너들이 전투의 열기에
달아오른다.
이렇게 킬라의 명령은 90여기의 오너들에게 여과 없이 전달되며 전과를 극
대화 시키게 만들었다.
비탈진 구릉지에서도 반군 잔여부대와의 일대일 교전이 벌어졌지만 이미
혼이 나간 반군측 오너들은 킬라들의 상대가 못되었다.
반군측의 통신은 아비규환의 비명만 울렸다.

[내려가자, 내려가서 싸웁시다!]

[안돼! 수는 여전히 우리가 많다. 어떠하든 요새에 올라라. 적들의 최후의
발악이다.]

전장이 동서남북이라 명령의 통일성이 없다.
반군들은 자기들끼리 올라가자 내려가자 옥신각신.
캠프에 남아 교전을 지켜보는 주쿠백작이 명확한 명령을 내려야 하지만 혼
이 나간상황.
관전 포인트가 올려보는 지점이라 바위가 내려오며 일으킨 먼지만 그득하
게 보인다.
내려다보는 킬라와 틀리게 먼지 속 상황이 어떤지 안보여 아군이 바위에
엉겨 전멸한 것으로 밖에 안보였다.
‘어떻게 하지?’ 라며 반복해서 외는 말도 모두에게 들려 명령을 내려달
라고 요청할 형편도 아니다.

https://searchdave.com/first/ - 퍼스트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