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nine" target="_blank">더존카지노</a>

그도 잠시 폐허로 변한 황량한 도시에 킬라의 뚱순이가 나타나자 도심의 불
빛이 하나둘 꺼졌다.

유일하게 킬라가 목표한 고성만이 환하게 마법등이 켜지며 킬라를 오라 반
겼다.

깊이 이십 미터의 절벽이 고성과 시가지를 갈라놓고 있었다.

오래도록 공사를 한 인공적인 절벽이다.

킬라는 골램에서 큰소리로 성을 향해 외쳤다.

“아밀의 리코 백작이다. 잔당추격을 마치고 귀환중이다. 성의 주인은 골램
오너를 예를 다해 환대하기를 바란다.”

여전히 자신이 타밀의 잔당추격중이라 생각하는 킬라다.

그런데 우습게도 고성에서 다리가 내려왔다.

내려진 다리는 튼튼해서 킬라의 뚱순이가 건너도 삐걱 이거나 위태롭지 않
았다.

집사복장의 백발의 노인이 다가와 킬라를 맞이했다.


~~~~~~~~~~~~~~~~~

아웅 잠와요 .

열분도 잡좀 자용 ㅎㅎ 즐감


134

“하하 반갑습니다. 아밀의 리코입니다.”

“아이덴의 베넷 후작가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골램 주기장은 저쪽입니다.
저는 간단히 베넷가의 노집사로 불러주시면 됩니다.”

백발의 노집사는 고개를 갸웃도 하련만 킬라를 정중히 대했다.

‘이상타? 아밀의 파견 사단은 벨리요새의 후방에 있는데 이 청년은 누구란
말인가? 리코백작이라는 귀족이 아밀에 있었던가? 게다가 이 누더기는 아
이덴의 중앙기사단의 애물단지 아닌가........내려오면 자연 알게 되겠지.

킬라는 기절한 이카로스를 등에 업고 누더기에서 뛰어서 내려왔다.

조종실안에 한명이 더 있자 긴장하며 묻는다.

“일행분이?”

“예. 저의 절친한 누이인데 좀체 정신을 못 차리는 군요.”

노집사는 킬라의 흑안흑발에 놀라더니 흑안의 초점이 크게 흔들리는 걸 바
로 알아챘다.

일반인들은 별 차이를 못 느끼지만 노 집사는 단 한번 만에 그 사실을 알아
챘다.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nine" target="_blank">더존카지노</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