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ref="https://nock1000.com/partner5/"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니다.
이제 거액이 생기자 그들은 협력은 필요 없는 국왕입니다.
점령지 주민들과는 화합해도 거치적거리는 귀족은 원하지 않는 게 모든 나
라 왕들의 바램입니다.
작께서 맥심시에서 원하는 바를 성취하시려면 이제부터는 냉정히 알포국왕
을 대하셔야 합니다.“

불루는 지금 중요한 기로에 서있다 보고 이때가지 킬라가 관가한 알포 국왕
의 진면목을 논리적으로 까발렸다.

킬라는 불루의 완강한 태도에 갈피를 못 잡고 서성거렸다.

유적도 지켜야 했고 알포 국왕과의 관계도 이제부터는 계산적으로 접근해야
했다.

여기 있는 어느 누구도 알포 국왕을 성토는 했지만 킬라가 취할 다음 행동
의 우선순위는 내어놓지 못했다.

서성거리는 킬라의 발걸은이 어지러워지자 조용하기로는 케살과 상벽을 이
루는 카심이 나섰다.

“제가 감히 영주님께 안을 내어 놓겠습니다.”

“카심이? 좋소. 다들 내 태도로 갈피를 못 잡으니 카심은 근자에 합류했으
니 누구보다도 냉정히 사태가 보일 것이오. 한번 안을 내어 보시구여.”

용병으로 헛나이 먹은 케살 형제들이 아님을 레미를 통해 잘 아는 일행들이
다.

“작야께 배당되는 쇠 주전자들을 용병으로 거두십시오.”

“웅? 기사를 용병으로?”

“그들을 용병등록 시키고는 백작님 휘하의 고급 무력집단으로 포섭하십시
오.
그들이 처한 딱한 사정을 이용해서 안타깝지만은 이용할건 이용해야 합니다
.“

“호 그래서 계속...”

<a href="https://nock1000.com/partner5/" target="_blank">샌즈카지노</a>